Home > 기사 > Field
고급 패키지 인쇄산업 솔루션 공급_프린벨트(Prinwelt)㈜ 이근성 대표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3-08-29 조회수 1717

고급 패키지 인쇄산업 솔루션 공급


‘부가가치 창출 미래형 아이템 소개’





프린벨트(Prinwelt)㈜ 이근성 대표



프린벨트㈜의 이근성 대표는 최첨단 고급 인쇄 기술을 자랑하는 독일 현지에서 7년여 기간 동안 인쇄공학 석사과정까지 마치고 최고의 인쇄기 전문 제작 공급사인 독일 하이델베르그 한국 현지법인인 한국하이델베르그㈜에 입사하여 매엽 인쇄기 프러덕트 매니저와 팩키징 영업책임자로 16년간을 근무하였으며 최근 시대의 요구에 맞추어 프린벨트를 창업으로 인쇄업계에 새로운 출사표를 던졌다.

이근성 대표는 본인의 핵심 가치는 4가지로 여기며 최선을 다하고 있다. 긍정적 사고(Positive thinking)와 열정(Passion), 솔선수범(Preactivity), 전문성(Professionalism)으로  하루 하루를 실천에 옮기고 있다. 이근성 프린벨트(Prinwelt)㈜ 대표를 만나 향후 진행할 사업 아이템과 핵심가치 등에 대하여 들어보았다. 한편, 지난달 24일 Prinwelt 설립과 관련하여 오스트리아 제지 전문회사인 Roxel Gmbh의 토마스플라텍 본사 부사장께서 방한하여 인쇄ㆍ패키지(포장)용지 관련업계 전문잡지사의 기자단을 초청하여 간담회를 가졌다. 이와 관련한 기사는 10월호에 소개된다.



프린벨트(Prinwelt)㈜를 소개해 주시기 바랍니다

Print(프린)은 인쇄의 전 공정으로 의미하며 Welt(벨트)는 독일어로 세계를 의미하여 인쇄의 세상이라는 벅찬 의미를 간직하고 있습니다. 더욱 발전된 인쇄와 패키지 기술 소개와 공급에 힘쓸 것입니다. 새로운 것이라기 보다 국내 인쇄관련 업계에 접목되고 발전되어야 할 부분들을 소개할 것입니다. 고객분들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도편달 부탁드립니다.

 

대표님께서 생각하고 계신 인쇄업계의 비전

저는 한국하이델베르그㈜근무시절 국내 인쇄 산업의 발전, 선진화된 인쇄사, 기업의 이윤 창출을 위해 노력하였고, 지금도 그 마음은 동일합니다.

인쇄 환경의 변화는 전체 인쇄 공정의 효율성 및 생산성 증가와 비용 절감 등의 효과로 이어져 고객의 경쟁력 향상 및 수익 창출을 추구하였다면 이제는 차별화된 제품, 원가 비용절감을 통하여 시장의 요구에 적극 대응할 맞는 인쇄 환경 구축만이 새로운 난관을 돌파할 수 있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그 기간 동안의 기술적 노하우와 경험을 바탕으로 국내 인쇄환경의 개선, 글로벌 경경력 강화를 위한 특수 인쇄 용지 및 팩키징 원지의 공급과 선진화된 팩키징 장비 공급을 통하여 국내 인쇄와 포장 업계에 새롭게 도전장을 내었습니다. 더욱 활발하고 공격적인 영업 및 마케팅을 펼쳐나갈 것입니다.

저는 국내 인쇄 산업의 발전으로는 독일에서 공부한 인쇄학(Graphic Arts)을 기반으로 새로운 선진 인쇄 기술을 다양한 인쇄 매체를 통하여 국내에 소개하여 국내 인쇄 산업이 글로벌 시대에 강한 경쟁력을 갖도록 기술 지원을 하였습니다

또한 국제적 경쟁력 실현을 위한 최첨단 인쇄기의 소개를 위하여 외국 선진 인쇄사들의 다양한 실례를 소개하고 고객에게 적합한 장비를 소개하므로써 인쇄 패키징 공정의 자동화 및 통합, 인쇄물의 높은 생산성및 품질 향상에 기여하였도록 하겠습니다.

 

고급상업인쇄 팩키징 분야 제안 방향

인쇄 관련업계에 다양한 솔루션 및 가치를 제안하고 전달할 것입니다. 제안의 방향은 먼저,  고객의 브랜드 가치 향상을 고려한 원자재 및 장비를 공급할 것입니다.

또한, 급속히 성장하고 있는 패키지 인쇄 산업에 있어 다양한 신규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미래형 아이템에 대한 구체적인 부분도 소개하며 고객분들께 다가서도록 하겠습니다.

두번째, 생산성 향상, 원가 절감, 품질의 고급화, 품질 관리의 표준화, 공정 관리의 일원화등과 같은 합리적이며, 실용화된 시스템 구성으로 투자 가치를 극대화 할 수 있는 장비 및 시스템 공급에 주력할 것입니다.

날로 다양해지는 고객의 요구와 급변하는 시장 변화에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는 장비 및 시스템과 세계화되고 있는 인쇄ㆍ패키지 시장에 대응하여 세계적인 경쟁력 강화가 가능할 수 있는 용지 및 장비를 공급 할 것입니다.

환경보호는 전세계적으로 대세입니다. 주목되는 환경문제는 기후변화와 천연 원료의 부족, 환경과 건강 및 삶의 질이 떨어지는데 대한 걱정, 자연 및 생물학적 다양성의 감소입니다. 이와 관련하여 인쇄 및 포장 업계에서는 한마디로 지금보다 친환경 소재를 발굴하고 친환경 인쇄를 준비해야 합니다.

환경보호에 대한 인식은 코카콜라, GE, 맥도널드, 네슬레 BMW, NOKIA, TOYOTA, L’OREAL 등 주요  브랜드 회사들이 친환경 활동을 펼치며 환경에 대한 인식은 더욱 각인되고 있습니다. 인쇄인들의 혁신기회가 ‘친환경’으로 더욱 커지고 있다라고 볼 수 있습니다. 예를들면, 친환경 인쇄관련 장비에 대한 장기적인 투자와 친환경 재료를 사용하는 것입니다. 기업의 환경보호의 핵심 사항으로는 CO2감소와 폐기물 감소, 배출물 감소가 있습니다. 친환경은 단순하게 감소시키는 것을 목적으로 진행하는 것이 아닌, 실제 생활현장에서 이루어져야 가능하며, 인쇄 및 포장공정에서 적용되어야 합니다.

 

제안 하시는 시스템의 장점에 대하여

저는 국내 유일의 인쇄공학 전공자이며, 세계 최고의 인쇄기 제작 공급사인 하이델베르그에서의 16년의 경험을 바탕으로 인쇄와 패키지 시장에서 고객분들이 요구하는 가치를 발굴하고 제안, 전달할 것입니다.

오스트리아에 빈(Viena)에 본사를 두고 있는 록셀그룹(Roxcel Group)으로 세계 최고의 제지 및 유통회사의 한국 판매 총대리점을 프린벨트(Prinwelt)㈜에서 맡아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글로벌 환경에 대응할 수 있는 세계 팩키징 제품으로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포장 팩키징 토탈 솔루션을 공급하게 됩니다.

록셀그룹(Roxcel Group)에 대한 소개 부탁드립니다

오스트리아 비엔나에 위치한 록셀그룹(Roxcel Group)은 특수 라벨 전문 제지사인 B&B와 지류 유통을 담당하는 RMG로 구성 되어있습니다.인쇄와 패키징에 필요한 인쇄 원지 및 펄프를 공급 하고 있는 다국적 기업입니다. 전세계 29개국 이상의 지점을 통하여 각 나라별, 지역별 정보를 공유하며 경쟁력 있는 원지와 정보를 100여개국 이상 공급하고 있으며 2012년 전세계에 년간 백십만통 이상의 인쇄 용지 및 물류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주요 추급 품목으로는 고급 상업 인쇄용 백상지(woodfree), 복사지와 단상자용/식품용 팩키징 보드(SBS, FBB 올펄프,CCP), 팩키징용 및 콜게이트용 크레프트 및 라이너지), 라벨지(편아드 라벨지 및 소주 맥주용 wetstrength 라벨지), 기능성 특수지 (티백, 식품용지, 유상지, flexible packaging용 용지, 금은 증착 보드 및 증착지)로 다양합니다.



그 외 하실 말씀

전 산업분야를 비롯 인쇄 및 포장관련 업계가 모두 어려운 상황입니다. 어려운 시기일수록 기회가 있다고 봅니다. 시각의 차이가 행동을 바꾸고, 행동의 차이가 믿음을, 믿음의 차이가 인생을 바꿀수 있다고 생각해봅니다. 성장할수 있는 기회는 예상하지 못한 가까운 곳에 있다고 봅니다.





이근성 대표

1965년 충남 부여 출생하여 한양대학교를 졸업 후 독일 베르린 예술대학(Hochschule der Kuenste Berlin) 인쇄학과에 입학하여 인쇄 분야의 실습을 시작하였다. 독일 부퍼탈 종합대학교(Bergische Universitaet Gesamthochule Wuppertal)으로 옮겨 인쇄학과 석사(Dipl.lng)과정을 마쳤다. 졸업과 동시에 한국하이델베르그㈜에 입사하여 매엽 인쇄기 담당 프로덕트 매니저로 근무하면서 선진 인쇄기술의 국내 보급에 많은 기여를 하였다. 이후 한국하이델베르그 패키징 솔루션 담당 영업이사로 근무하였으며, 2010년에는 연세대학교 경영대학원 MBA석사 과정을 졸업하였다. 현재, 특수인쇄용지와 패키징 솔루션 공급업체 프린벨트㈜를 창업하고 대표이사로 재직하고 있다.

(prinwelt@naver.com)

첨부파일 이근성 대표 (39)(2).JPG
 
이전글 [interview]맞춤 후가공 솔루션 공급한다 -이윤영 대표ㆍ고동인 부사장
다음글 잡지는 ‘민초(民草)’입니다 지식의 원천 제공하는 문화 콘텐츠